Personal Log2014.04.10 00:04


블로깅이 한 두 달 정도 공백이 있었네요. 정신없이 바쁜 것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쓸 거리가 자꾸 줄어드는 데에 대한 어려움이 더 컸던 것 같습니다. 매일 일기 쓰듯 하는 건 개인블로그라 별로 상관은 없지만 아무래도 손으로 쓰는 일기만큼은 못하고...역시 주제를 하나 정하고 꾸준글을 써야 블로깅도 재미가 생기려나요. 



1. 요즘엔 열심히 달리기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목표는 10km 완벽 러닝. 사실 이 목표는 대학 1졸업때부터 잡고 있던 것이긴 했지만 체계성도 부족했고 무턱대고 뛰기만 해서 뛰고나서 다치고 아프고 했던게 큰 문제였었죠. 군에 있을 때에 두 번 정도 무릎 관절과 인대에 염증이 생겨 계단도 제대로 못올라가는 일도 있었으니 얼마나 무식하게 달렸는지 알 만도 합니다. 군에서야 의무병으로 있었던 친구가 돌봐줘서 그나마 괜찮았지만 제대하고 나니 같이 뛰는 사람도 없고 멘토도 없고 몸 상태 체크해주는 의사 친구도 없고...






그나마 세상이 많이 좋아져서 이제는 마라톤 동호인들의 사이트를 통해 많은 지식을 얻고, 운동하는 분들의 경험담과 팁을 꼼꼼하게 챙겨가며 운동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서 체계적으로 달리기를 할 수 있다는 건 정말 혁신적인 일이지요. 저는 Nike+ 애플리케이션이나 iPod에 탑재된 Nike+기능을 사용하여 달리기를 하고 있습니다. 매일 기록도 되고 점점 실력이 좋아지는 자신을 확인할 수 있으니 정말 좋습니다. 



지난 3월 한 달간 러닝을 하면서 느낀 건 우선 나도 할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미세먼지로 공기가 무척 좋지 않았던 날을 제외하고는 거의 매일 뛰었지요. 원래는 30회 러닝이 목표였는데 거기까지는 못하고... 그래도 10km러닝 기록이 3번이나 있습니다. 요전에는 10km 최고기록도 갱신했더랍니다. 



달리기를 하면서 가장 큰 문제는 부상과 피로인 것 같습니다. 초창기에는 발구르기나 팔흔들기같은 기본적인 자세도 못갖추고 달리는 바람에 발과 무릎이 아파 무척 고생했는데 이제는 나름 자세도 나오고 피로감없이 10km를 완주할 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역시 달리고나서 제일 중요한 건 제대로 된 스트레칭과 냉찜질, 그리고 적절한 휴식입니다. 특히 냉찜질은 정말 꼭 해줘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안해줬을때와 해줬을때가 정말 다르거든요. 



아직은 동네에서 혼자서 뛰고 있지만 기회가 잡히는대로 마라톤대회 10km코스를 도전해 볼 생각입니다. 썩 빠른 속도는 아니지만 사람들과 함께 즐겁게 달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즐거운 일이지 않을까요. 



2. 달리기와 함께 근력증강을 위한 피트니스 프로그램을 사용중입니다. 이름하여 FitStar. 새해를 맞이하면서 쓸만한 애플리케이션 추천이 없나 둘러보던 중에 만난 피트니스 애플리케이션이지요. iPhone과 iPad 공히 사용할 수 있습니다. 





NFL 올스타이자 FitStar트레이너인 토니 곤잘레스가 함께하는 이 피트니스 프로그램의 최고 강점은 바로 Body Weight Training입니다. 게다가 웬만한 프로그램이 무료로 개방되어있습니다. 케틀볼, 덤벨 등을 이용한 운동은 부상의 우려가 있지만 자신의 몸무게만을 이용한 운동은 부상의 위험도 적고 집안에서도 가볍게 할 수 있지요. 그리고 고화질의 영상으로 트레이너들의 바른 자세와 지도가 운동 내내 이어집니다. 하다가 막 포기하고 싶어지다가도 갑자기 더 하고싶게 만드는 묘한 게 있더라구요. 


저같은 경우엔 피트니스 센터에서 기구를 이용해서 하다가 비싸사 안가니 운동도 안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게다가 집에다 덤벨이나 큰 운동기구를 가져다놓기도 어려운 형편이었지요. 그런데 이렇게 FitStar로 차근차근히 운동을 해나가니 확실히 체력이 좋아졌다는게 느껴집니다. 특히 러닝할 때 다리근육과 코어가 약해서 애먹었던 초창기와는 달리 한 달이 지난 지금은 지구력도 훨씬 좋아지고 다리와 코어도 튼튼해져서 부상의 위험도 훨씬 줄어들었습니다. FitStar로 단련하지 않았다면 아마 저는 재작년때마냥 정형외과신세를 지고 있었겠지요...


FitStar앱이 좋은 또 하나의 이유는 MyFitnessPal이라는 앱과 연동해서 운동이 끝나면 자동으로 소모된 칼로리 정보가 연동된다는 것입니다. 다이어트 중인 분들에게는 MyFitnessPal로 먹는 걸 조절하며 운동하는 것도 체크해나가면 확실히 몸무게가 줄어들며 더욱 튼튼해지는 자신을 확인할 수 있을겁니다. 저는 다이어트도 다이어트지만 무엇보다 체력증강이 목표인지라 먹는 양을 그리 안줄여서 몸무게는 여전히 79~80kg을 넘나들고 있네요. 그래도 85kg까지 넘어갔던 연초에 비하면 많이 좋아졌지요.


완연한 봄날씨에 운동하기 딱 좋은 시기입니다. 운동하실 생각이라면 Nike+나 Runastic으로 달리기를, 그리고 FitStar로 근력과 지구력 증강을, 마지막으로 MyFitnessPal로 일일영양섭취 관리까지 스마트기기로 확실하게 해보시는게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ybercat

티스토리 툴바